禮記

역경
역경禮記
《역경》은 八卦와 64괘, 그리고 卦辭·爻辭·十翼으로 되어 있다. 작자에 관하여는 여러가지 설이 있는데 王弼은 伏羲氏가 황허강[黃河]에서 나온 龍馬의 등에 있는 圖形을 보고 啓示를 얻어 천문지리를 살피고 만물의 변화를 고찰하여 처음 8괘를 만들고, 이것을 더 발전시켜 64괘를 만들었다고 하였으며, 司馬遷은 복희씨가 8괘를 만들고 文王이 64괘와 괘사·효사를 만들었다 하였고, 융마融馬는 괘사를 문왕이 만들고 효사는 周公이, 십익은 孔子가 만들었다고 하여 그 정확한 작자를 밝혀낼 수가 없다.

역은 陽과 陰의 二元論으로 이루어진다. 즉, 천지만물은 모두 양과 음으로 되어 있다는 것이다. 하늘은 양, 땅은 음, 해는 양, 달은 음, 강한 것은 양, 약한 것은 음, 높은 것은 양, 낮은 것은 음 등 상대되는 모든 사물과 현상들을 양·음 두 가지로 구분하고 그 위치나 생태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한다는 것이 주역의 원리이다. 달은 차면 다시 기울기 시작하고, 여름이 가면 다시 가을·겨울이 오는 현상은 끊임없이 변하나 그 원칙은 영원불변한 것이며, 이 원칙을 인간사에 적용시켜 비교·연구하면서 풀이한 것이 역이다.

太極이 변하여 음 ·양으로, 음 ·양은 다시 변해 8괘, 즉 乾·兌·離·震·巽·坎·艮·坤 괘가 되었다. 건은 하늘·부친·건강을 뜻하며, 태는 못[池]·소녀·기쁨이며, 이는 불[火]·中女·아름다움이며, 진은 우뢰·장남·움직임이며, 손은 바람·장녀, 감은 물·中男·함정, 간은 산·少男·그침, 곤은 땅·모친·順을 뜻한다. 그러나 8괘만 가지고는 천지자연의 현상을 다 표현할 수 없어 이것을 변형하여 64괘를 만들고 거기에 괘사와 효사를 붙여 설명한 것이 바로 주역의 경문(經文)이다.
다운로드다운로드
하단배경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