史記列傳

사기열전
사기열전史記列傳
BC 90년경에 완성된 중국의 역사서 《사기》의 일부분이다. 《사기》는 〈본기(本記)〉(12권), 〈표(表)〉(10권), 〈서(書)〉(8권), 〈세가(世家)〉(30권), 〈열전(列傳)〉(70권) 등 전130권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가운데 〈열전〉은 그 시대를 상징하는 다양한 인물들의 활동을 통해 인간 삶의 문제를 집요하게 추구한 개인 전기이다. 《사기》의 반 이상을 차지하는 방대한 분량으로서, 고대중국의 문호·학자·정치가·군인·자객·협객·해학가·관리·실업가 등 일세를 풍미했던 인물들의 일화가 내용의 주를 이루고 있어 당시의 정치, 역사, 문화, 의식 등 사회전반을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 역사서는 《사기》의 제61권 〈백이열전(伯夷列傳)〉을 첫째편으로 시작해 〈관안열전(管晏列傳)〉〈노자한비열전(老子韓非列傳)〉〈오자서열전(伍子胥列傳)〉등 총 70편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사기》를 집필한 목적과 의도를 자세히 밝히고 있는 제130권 〈태사공자서(太史公自序)〉로 끝을 맺고 있다. 사마 천은 첫편인 〈백이열전〉에서 주나라 백성이 되는 것을 부끄럽게 여겨 수양산에 들어가 굶어죽은 백이·숙제의 비통한 운명을 논하며 부조리한 세상사에 대한 울분을 토로하고, 아울러 궁형(宮刑)을 당한 자신의 억울한 처지와 유사하다는 데서 비롯된 동류의식을 반영하고 있다. 또 모진 치욕을 참아내고 세상에 이름을 떨친 관중, 오자서, 경포 등의 일생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한 것에서도 《사기》의 끝부분에 〈열전〉을 마련한 저자의 저술동기를 읽을 수 있다. 역사가로서의 사명감으로 비극적 운명을 감내한 사마 천은 인생의 궁극적 의문을 탐구하는 자세로 기전체의 역사서를 집필했으며, 모순으로 가득찬 역사적 현실에서 자신의 길을 헤쳐나간 수많은 인물을 그려냄으로써 스스로 그 해답을 찾고자 하였다.
다운로드다운로드
하단배경영역